HOME 대한문인협회
시인 서재
대한문인협회
작가 서재
대한시낭송가
협회
     등단작 응모 대한창작문예대학 도서출판 명인명시를
찾아서
명인명시를 찾아서 지난호보기 대한문인협회 협력사


회원등록 비번분실

공지사항
ㆍ2019년 대한문인협회
05/31
ㆍ홈페이지 내 조회 수
04/29
ㆍ2019 짧은 詩(시) 짓기
04/22
ㆍ2019 봄행사 신인문학
03/06
ㆍ2019년 대한문인협회
02/11
ㆍ2019 대한창작문예대학
01/07

아트TV

잡동사니

HOT menu

 

정회원개인서재

상 담 안 내
건의사항이나 문의는 e-mail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메 일 주 소
poemmusic-net@hanmail.net

문의전화 : 1899-1341

평일AM 10:00 ~ PM 06:00
토요일, 일요일은 
휴일입니다.

 

정회원 회비 납부 계좌번호
470737-04-001235
(국민은행)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정회원 회비만 입금 가능


정회원 연회비: 10만원
입회비 無(무)

(자세한 내용은 상단의 일반회원/정회원 구분을 참고해주세요)

시음사 출판사 및 기타 관련
국민은행 470-21-0281-214
예금주 김락호


purple01_next.gif시인 김회선 문학서재

작성자 김회선
작성일 2017-03-16 13:40
IP: 222.xxx.46
그 해 겨울, 2016
눈은 내릴 기미도 보이지 않았다

나무들은 잎을 떨구고
잡초들은 풀기를 잃고
갑자기 불어온 어이없는 바람에
맨 몸으로 부들부들 견디고 있었다

어둠이 내리면 공기는 뜨거워졌다


말없는 대지가 웅성이며
지난 시간을 복기하는 중이었다
광장의 촛불 든 사람들은
몰염치한 바람에 으스스 치를 떨었다

눈은 오지 않고 바람만 날을 세웠다

함평 김 씨는 외양간 문을 닫고
새벽 일찍 트랙터 몰고 서울로 향했다
들판에는 허수아비가 알몸으로
어처구니없는 바람을 맞고 있었다

천안쯤 왔을 때 김 씨 암소가
수송아지를 낳았다고 했다
김 씨는 갓 난 송아지를 생각하며
초록 들판을 떠올렸다

김 씨가 송아지 돌보는 동안에도
제의처럼 촛불은 일렁이고
방향 잃고 부는 눈 먼 바람에도
촛불은 꺼지지 않고 타올랐다  

겨울이 끝날 무렵 북쪽 산 위에
먹구름이 짙게 드리우기 시작했다
머잖아 눈 내리고 봄이 올 것 같았다
이름아이콘 주응규
2017-03-17 08:43
회원사진
좋은 시향 가득히 펼친 탓인지 여기저기서 꽃망울이 방긋방긋 웃음을 터트리는 시절입니다
향기로운 봄날에 향필하시고 행복도 가득피우시길 기도합니다
봄햇살과 바람마저 감미로운 날 소망하고 뜻하는 바람이 모두 성취하시길 빕니다
일요일 문협 봄행사에서 뵙기를 청합니다. ^^
   
이름아이콘 김단
2017-03-17 09:04
회원사진
시인님~
고운 시향
마음 한가득 담아서 갑니다,
주말을 준비하는 오늘도 편안한 시간이 되시고
늘 건안건필 만사여의 하시길 소망합니다~^^
   
이름아이콘 안정순
2017-03-17 17:24
회원사진
그 북쪽 하늘에 거치지 않을 듯한 먹구름도
이젠 봄 햇살에 떠 밀려
기다리지 않아도 찾아오는 봄처럼
봄 향기 피어나는 날이 오기를 소망해 봅니다.
감사합니다.김회선시인님
   
이름아이콘 사방천
2017-03-20 09:52
회원사진
김희선 시인님의 고운  시
그해 겨울
곱객리신 고운옥고에 들려감니다
건강하시고 만사형통 하십시요
   
이름아이콘 김광섭
2017-03-20 10:09
회원사진
향기로운 시 고맙게 봅니다
오늘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는 춘분입니다.
춘분을 전후하여 화초를 심는
여유의 새 한 주가 되시길 바라며 늘 긍정적인 마음은
웃음을 줍니다
건강한 웃음으로 출발하세요
시인님~~!
   
이름아이콘 정찬열
2017-03-22 15:33
회원사진
김회선 시인님! 반갑습니다.
고향이 화순이라하니 나주가 고향인
이웃의 親感이  가슴에 전율합니다.

방향 잃고 부는 눈 먼 바람에도
촛불은 꺼지지 않고 타올랐다  
겨울이 끝날 무렵 북쪽 산 위에
먹구름이 짙게 드리우기 시작했다
"그해 겨울 2016" 내공깊은 시심에
따뜻해진 봄날에 서성이다 갑니다.
늘 편안 하시고 알찬나날 되세요
   
이름아이콘 배정이
2017-04-04 17:34
회원사진
안녕하세요. 반가운 시인님,
햇빛이 아름다운 꽃을 포근하게 감싸주는 사월~
사랑의 에너지로 행복하고 멋진 글 집필하시고
가정에 건강과 축복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시인님, 올려주신 글~ 감사히 배독하고 갑니다.^^
   
이름아이콘 이석희
2017-04-26 09:00
회원사진
'겨울이 끝날 무렵 북쪽 산 위에
먹구름이 짙게 드리우기 시작했다
머잖아 눈 내리고 봄이 올 것 같았다'
오기를 바란다고 오는 것도 아니고
안 오기를 바란다고 안 오는 것도 아니고...
그저 제 멋에 겨워서 오고 또 가고
거기에 맞추어야 하는 우리들입니다.
자연입니다.
고운 시향 가슴에 가득 담아 갑니다.
   
이름아이콘 배정이
2017-04-28 19:47
회원사진
시인님, 오늘 하루도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사월의 마지막 주말
자연과 함께 힐링하시고
가정의 달 오월도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늘 고마운 시인님,
올려주신 글~ 감사히 배독하고 갑니다.^^
   
이름아이콘 배윤하
2017-05-14 07:14
회원사진
새 생명의 잉태로 기쁨으로 인사를 합니다.
시인님! 안녕하세요?
밤새도록 커지는 그리움으로 기다리는데
다시 누군가를 만나서 만남을 이룬다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듯
언제나 펜들에게 환호 받는 옥고를 기원하며 강건하십시요.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장종섭
2017-07-12 21:24
회원사진
^^

반갑습니다
시인님 ^^
   
이름아이콘 주명옥
2017-07-29 07:15
회원사진
안녕하세요 시인님!
반가습니다
고운 글밭에 머무릅니다
길것만 같았던 7월도
서서히 꼬리를 내리네요
벌써 석류의 빛깔이 익어가고
계절의 오묘함을 느낍니다
조금 느긋해진 주말
건강하세요^.^
   
이름아이콘 황양국
2017-08-16 05:11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좋은 글 잘 감상하였습니다
   
이름아이콘 배정이
2017-09-01 09:32
회원사진
안녕하세요~ 시인님,
선선한 바람에 한껏 멋 부리기 좋은 구월입니다.
가벼운 옷차림에 책 한권의 여유에도 멋이 있고
커피 한잔을 눈으로 감상해도 멋이 있고
고운 말씨와 움직임 하나가 예술로 창조되는 구월입니다.
이처럼 멋스러운 구월에 행복한 글 많이 집필하시고
건강과 사랑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애기단풍 배정이^^
   
이름아이콘 박미리
2017-09-06 22:21
회원사진
시인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그간 안녕하셨지요?
그새 가을이 와 있네요

아늑한 고향의 겨울
특히 그해 겨울의 추억은
계절 흐름에도 녹지 않는
영원한 필름이죠 ㅎ

사랑하기 좋은 감성의 이 계절
원 없이 행복하시고 향필하소서
고운 글에 반갑게 다녀 갑니다^^
   
이름아이콘 오철수
2017-10-16 21:33
회원사진
김회선 시인님~
안녕하세요,
지난 9월에야 등단한 ‘새내기, 인사드립니다.
곱게 지피신 시향에 마물러 배독합니다.
추워지는 날씨에 건안 건필 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임세규
2017-12-03 17:44
회원사진
시인님
올려주신 시에 감사히 배독하고 갑니다.
남은 오후도 잘 보내십시요.
추운날 건강에 유의 하십시요..
   
이름아이콘 유등자
2017-12-09 21:48
회원사진
김희선 시인님
날씨가 몹시춥네요
포근한
사랑으로12월한달도
늘 한결 같이서재에
고운 발길
함게할수있어서 감사합니다
그해 겨울 잘배독 하고
갑니다
   
이름아이콘 배정이
2018-01-01 08:53
회원사진
2018년 무술년 황금 개띠 해가 환하게 밝았습니다.
우리 시인님,
새해에는 웃음 가득 행복 가득한 한해 되시고
에너지가 충만한 글 많이 집필하시길 기원합니다.
사랑하는 시인님, 배정이가 큰절 올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⁰▿⁰)◜✧˖°
   
이름아이콘 김강좌
2018-01-01 14:56
회원사진
반갑습니다 시인님~^^

새해 첫 걸음~
늦은 인사로 고운 시향에 머물러
향기 나눔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옥필 이루시길 두손 모읍니다~^^*
   
이름아이콘 유등자
2018-01-05 23:01
회원사진
김희선 시인님
존경하는시인님
지난 한해 배풀어 주신  마음의 정성 감사했습니다
올 한해는
가장좋은 인연의  해로 맞이 하시고 항상 깊은 사랑 함게 나누면서
폭넒은 문학인 의 길 손잡고 걸어 주세요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름아이콘 김선목
2018-01-09 07:45
회원사진
김희선 시인님 안녕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시고 향필 하시길 기원 합니다.
   
이름아이콘 김동철
2018-01-09 08:54
회원사진
또 하루가
오늘이라는 이름으로
우리에게 주어졌습니다 .
시인님에 하루가
하얀 눈 위에
예쁘게 발자욱을 새기 듯
희망차게 열리시길 바라며
오늘도 힘찬 화이팅되세요
곱게 빚어 올려주신 옥고
행복하게 배감합니다 .
항상 건안하시어
향필을 기원힌ㅂ니다 .  ^0^
   
이름아이콘 유등자
2018-02-05 21:45
회원사진
시인님 이월 초성 입니다
아름답던 구구절도 희생인냥 떠난 뒷자리에  봄을 기다리는 가슴 벅찬 마음도 새롭습니다
또 소중한 시인님 과 아름다운 서재 길을 함게 걸어 주시는점
감사하구요 날씨가 추워 졌어요
항상건강 유념
하시며 행복하시길 빌면서
고운향필 마음속에 담아갑니다
아름다운 밤의 향에 취해  푹 쉼하석요
   
이름아이콘 김선목
2018-03-04 00:28
회원사진
김희선 시인님 안녕하세요
3월이 시작하는 봄날을 맞이하며
꽃피는 새해 봄날이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빕니다
봄행사가 몇일 남지 않았습니다
지회행사 때 뵙기를 청합니다.
   
이름아이콘 이광범
2018-03-11 12:04
회원사진
송아지의 출산에
들판이 풍요롭게 다가옵니다
소들이 가득 들어찬
배부른 꿈을 꾸어봅니다
좋은 시에 머물다 갑니다^^
   
이름아이콘 박기만
2018-03-24 09:59
회원사진
시인님 안녕하세요 ?
집필하신 고운 시향에 감사히 배독 하며
잠시 다녀갑니다.
늘 행복 하시길 기원 합니다.
   
이름아이콘 박상현
2019-02-23 17:51
회원사진
햇살은 점점 더 가을처럼
굵어가는 봄 햇살입니다.

안녕하세요 시인님
낮의 햇살 속에 나뭇가지에 숨결이 오르듯
연둣빛 물색이 오르네요

시인님에 창가에 잠시 기대어
시인님의 숨결을 느껴봅니다
분명 봄 햇살인 듯 따스하고 아련한 맘 또한
가슴에 싣고 돌아섭니다.

감사합니다. 시인님
늘 건강하시고 향필하시길 기도합니다.
   
 
  0
3590
윗글 흰색은 불안하다
아래글 밤낚시/김회선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35 흰색은 불안하다 25 김회선 2018-03-20
34 그 해 겨울, 2016 28 김회선 2017-03-16
33 밤낚시/김회선 21 김회선 2016-08-02
32 동백야화(冬柏野話)/김회선 15 김회선 2016-04-07
31 구두굽을 수선하면서/김회선 15 김회선 2016-03-22
30 겨울 日記/김회선 9 김회선 2016-03-13
29 송별/김회선 7 김회선 2016-03-04
28 출근길 수채화/김회선 7 김회선 2016-02-26
27 교사는 시인입니다/김회선 10 김회선 2016-02-20
26 워크숍/김회선 8 김회선 2016-02-14
25 가까워진다는 것은/김회선 5 김회선 2016-02-09
24 쑥버무리/김회선 8 김회선 2016-02-02
23 전철 풍속도/김회선 16 김회선 2016-01-26
22 상처 없는 상처/김회선 7 김회선 2016-01-19
21 단풍/김회선 8 김회선 2016-01-14
20 껍데기/김회선 7 김회선 2016-01-08
19 사랑할 때/김회선 12 김회선 2016-01-04
18 시인의 고민/김회선 4 김회선 2016-01-01
17 정년퇴임/김회선 10 김회선 2015-12-29
16 시인의 작업 1/김회선 12 김회선 2015-12-24
12


(사) 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 대한문인협회
―――――――――――――――――――――――――――――――――――――――――

협력∥
단체∥

대한문학세계 종합문예잡지사 / 대한시낭송가협회
아트 TV 명인명시를 찾아서 / 대한창작문예대학


상담 대표 전화 :1899-1341(평일AM 10:00~PM06:00,토요일,일요일 휴일)
/민법 제32조 문화관광부소관 비영리법인설립 허가 제 127호 /
법인고유번호 305-82-15383/문의 메일: poemmusic-net@hanmail.net 
Copyright (C) 2003.6 Korea Literary Men’s Association, All Right Reserved.